목요일, 6월 20, 2024
Home 사회

사회

시드니 스쿨존에서 과속 벌금 가장 많은 지역은?

0
최근 6년 간 NSW 스쿨존 과속 벌금 2억 달러 초과 NSW 스쿨존(school zone)에서 자동차 속도 위반으로 지난 6년 동안 운전자들에게 부과된 벌금 총액이 2억 달러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쿨존 과속 위반 건수가 가장 많이 적발된 지역은 시드니 북부 해변가(Northern Beaches)였다. NSW 교통부의...

호주 국가부패방지위원회 발족

0
폴 브레러튼 초대 위원장 “공정하고 독립적인 평판 얻길” 호주 연방 정부와 공공기관의 부정부패를 척결하기 위한 사정기관인 국가부패방지위원회(National Anti-Corruption Commission, NACC)가 7월 1일 발족됐다. NACC는 2022년 제정된 국가부패방지위원회법(NACC Act)에 의해 설립됐으며, 호주예비군 소장이자 NSW 항소법원 판사인 폴 브레러튼(Paul Brereton, 사진)이 초대 위원장으로...

2023년 7월부터 바뀐다…고용주 퇴직연금 부담률 11%

0
노인연금 수급 연령 67세, 어린이집 이용료 90% 정부 보조 2023년 7월 1일부터 2023/24 회계연도가 시작된다. 이날부터 일부 정부 제도나 법규들이 바뀐다. 7월부터 바뀌는 주요 내용을 정리했다. 고용주 퇴직연금 부담률 10.5%에서 11%로 인상      고용주들이 직원들에게 지급하는 퇴직연금(superannuation) 부담률이 세전 임금의 10.5%에서 11%로 인상된다....

“최저임금 이상 벌어도 기본적인 생활 유지 불가능”

0
맞벌이 부부, 매주 $1537 수입 $1679 지출…$142 적자 최저임금 이상의 소득을 버는 수십만 호주 가족들이 기본적이고 건전한 생활을 유지할 돈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NSW대학 사회정책연구센터(Social Policy Research Centre)는 공정근로위원회(Fair Work Commission) 의뢰로 ‘개인의 사회 참여 활동을 허용하는, 사람에게 최소한의 건전한 생활방식을...

호주 인구 1.9% 증가한 2630만명

0
지난해 이민 붐 타고 2008년 이후 최대 증가 코로나 이후 이민 붐을 타고 지난해 호주 인구가 13년여만에 최대 증가했다. 호주통계청(ABS)이 16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2년 호주 인구는 1.9%, 49만6800명 증가한 2630만 명이었다. 이는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인구 증가율이다. 인구 증가의 가장...

가정용 전기료 7월부터 20-29% 인상

0
NSW, 빅토리아, 퀸즐랜드, 남호주 고객 대상 호주의 대형 에너지 소매업체들이 올 하반기에 전기료 인상을 예고해 가정과 기업에 연간 수백 달러의 추가 비용을 부담시킬 예정이다. 에너지 공급업체 AGL과 오리진에너지(Origin Energy)는 높아진 물가와 도매비용 증가 부담을 고객들에게 전가할 것이라며 오는 7-8월부터 전기료를 평균...

외과의사, 호주 최고 소득 직업

0
연평균 45만7천 달러 수입, 상위 10개 중 의사가 절반 의사들이 호주의 최고 소득 직업 순위에서 상위권을 휩쓸었다. 호주국세청(ATO)이 2020/21년 호주 납세자들이 신고한 과세소득을 기준으로 산출한 상위 소득 10개 직업 순위에서 외과의사(Surgeons)가 정상을 차지했다. 외과의사는 4157명이 평균 45만7281달러의 과세 소득을 신고하면서 납세자 직업...

호주 국립사기방지센터 7월 문 연다

0
연방정부, 사기 방지 대책에 8600만 달러 투입 급증하는 사기 피해를 막기 위해 연방 정부가 국립사기방지센터(National Anti-scams Centre)를 올 7월 설립한다. 정부는 국립사기방지센터 설립을 위한 5800만 달러를 포함해 국가적인 사기 방지 대책 시행에 8600만 달러를 투입할 예정이라고 15일 발표했다. 정부는 이를 통해 사기...

시드니 어스킨빌, 호주 최고 유리한 지역

0
소득 직업 학력 등 사회경제적 유불리 측정 순위 시드니 10위권 싹쓸이, 상위 50위 중 42개 점유 시드니 도심 인근 서부의 어스킨빌(Erskineville)이 가구소득, 직업, 학력 위주 항목으로 측정한 호주에서 사회경제적으로 가장 유리한(advantaged) 우편번호 지역 순위에서 최상위를 차지했다. 호주통계청이 2021 인구조사 자료를 분석해 최근 공개한...

퇴직연금 지급, 분기에서 임금일로 바뀐다

0
2026년 7월 1일부터 시행 예정 호주의 퇴직연금(superannuation) 지급 주기가 분기(quarterly)에서 임금일(payday)로 바뀐다. 연방 노동당 정부는 9일 발표한 예산안을 통해 고용주가 직원에게 지급하는 퇴직연금을 2026년 7월 1일부터 임금 지급일에 연금계좌에 입금하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과 연금관리회사에게 이런 규정 변경에 대비하도록 3년의 유예기간을 둔...

MOST COMMENTED

“어렵고 지루하다”…호주 학생들 경제학 기피

0
HSC 과목 선택 1992년 30%에서 2022년 8%로 급감 호주 학생들이 경제학 공부를 기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입수능시험(HSC)에서 경제학을 선택한 12학년생은 30년 전 약 30%에서 지난해 8%로...